상단여백
HOME 특집·기획
[축하인사]같이 한 세월이 그새 10년이군요

오윤택 새마을문고 김제지회장

   
  어느새 김제시민의신문이 10돌을 맞았다니 기쁘면서도 대견합니다.

  한참 시민운동을 하며 곁에서 우려와 기대로 김제시민의신문의 태동을 지켜봤는데, 변함없이 강산이 변하는 세월을 이어온 신문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홍국장님, 박기자님과 뜻이 통한 탓에 때론 귀찮게도 하고, 지역문제를 두고 고민도 하고 지내면서 신문사의 고충과 어려움을 누구보다도 곁에서 지켜 볼 수 있었습니다.

  홈플러스나 관급공사 업체의 돈되는 광고는 마다하면서도, 순수하게 시민들의 작은 하나하나를 챙기는 모습이나, 넉넉치 않은 급여를 받으면서도 유혹을 과감하게 뿌리치는 모습에서 신문사의 투명하고 밝은 미래를 점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역에서 당당하게 열심히 사시는 이사들로 구성된 경영진은 지역에서 벌어들인 수입의 일부를 다시 지역에 환원하는 차원에서 십시일반 신문사 경영의 적자를 메꾸는 모습을 보면서 감사의 마음을 가졌습니다.

  누가 알아주지 않더러도 지난 10년을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올곧은 정신을 이어 가리라 믿으며 박수를 보냅니다.

디지털 김제시대  gimje@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김제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