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기획
[축하인사]왜곡없는 김제실록 꾸준히 이어가길...

최호길(대한민국마트 대표)

   
  김제 시민의 벗이자 누구보다도 더 가까운 이웃이 되는 또 우리지역의 대표적인 풀뿌리 지역언론으로 10년 동안 지역의 발전을 위해 서민들의 신문고가 되어 지역의 애환과 즐거움을 같이한 시간들을 높이 평하고 감사드립니다. 

 또한 김제시민의신문은 김제의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 할 권리의 대변자였고 , 지역발전에 필요한 하나의 초석이 되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인류가 남긴 보배중의 하나는 문자의 활용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제시민의신문은 우리 김제의 역사를 왜곡없이 현실 그대로를 반영하고 진실되게 표현한 가히 김제의 조선실록과 다름없는 훌륭한 신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지역은 해가 갈수록 인구가 줄어들고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지만, 모두가 한숨만 쉬고 있습니다. 시행정은 시민이 중심되는 미래 지향적인 발전 지표를 설정하여야 할 것이고, 이를 뒷받침하고 여론을 형성할 수 있는 참다운 리더가 필요하며, 또한 시민 모두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모두가 할 수 있다는 신념과 시민 모두가 적극적이고 의욕 넘치는 지역분위기 조성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시 행정의 견제 및 감사 세력인 의회가 있듯이 김제시의 발전계획부터 그리고 과정및 결과에 대한 시민의 감리역할을 지역의 언론사가 앞장서 시민과 함께 해야 할 일입니다. 

 중앙 일간지의 부유함에 반해 지역신문의 영세함은 누구나 알고있는 현실이지만, 지역의 침체로 그 어려움은 더 할 것 입니다. 하지만 열악한 환경과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그 본연의 임무를 다하며, 10년동안 신문사를 이끌어 온 김제시민의신문 기자님들 및 임직원님들의 뜨거운 열정에 머리숙여 존경을 표합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듯이 언론사 또한 변화하는 시대에 맟춰 더욱 진화해야 하지만, 반면 자만하지 않고 정론직필의 초심을 잃지 않았으면 합니다. 

  끝으로 지역의 민심을 어우르고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민기자단의 활성화와 시민이 대표되는 시민을 위한 신문사로써,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김제를 대표하는 강한 언론사로 거듭나기를 기원합니다.

 

디지털 김제시대  gimje@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김제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