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동진유물 1450점 이관, 동진관 개관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

  한국농어촌공사 동진지사의 동진수리민속박물관 소장유물(1457점)이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으로 이관되고 지난달 28일 '동진관'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동진수리민속박물관 소장유물 이관사업은 우리시가 1998년 당시 벽골제수리민속유물전시관(현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 개관을 추진하면서 이관논의를 진행했으나, 여러 차례 협의가 결렬되었다가, 16년 만에 그 결실을 보았다.

  1457점이라는 지역자료의 이관은 향후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의 전시 및 교육에 커다란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관계자는 "동진자료의 가치는 1983년부터 지역자료의 수집이 이루어져 생산지가 분명한 우리지역 생업생활자료라는 점으로 지역주민에게 매우 소중한 자료"임을 강조한다. 

  동진관은 전시도입에서 한국농어촌공사 100년사와 동진지사 100년사를 축약하고, 동진수리조합과 동진농업주식회사의 설립을 다루고 있다. 또 수리도구발달사에서는 길이 4m에 달하는 통나무의 속을 파서 만든 나무 파이프나 물을 품어내는 물풍구, 대나무물풍구 등 희귀자료를 선보이고 있다.

  농업도구의 발달사에서는 농촌진흥청의 농기계 국가검정과 기술개발의 자료인 재건쟁기와 중경제초기를 만날 수 있으며, 특별전시 존에서는 1970년대 동진수리조합에 재직하였던 박규현씨댁 사랑채를 재구성했다. 동진수리민속박물관 기념존에서는 동진동우회 인터뷰자료 등 동진의 역사와 유물이관의 의의를 생생한 육성으로 들을 수 있다.
  동진관을 찾아 지역박물관으로서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의 오늘을 만나보자.

   
 
▲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 아래층에 동진지사 100년사를 축약한 동진관이 문을 열었다.
 

김윤경 기자  kyk@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