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2015 대한민국 농업기계박람회' 성료첨단 과학영농의 지평 넓혀

  국내 최대 규모 '2015 김제농업기계 박람회'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벽골제 일원에서 열렸다. 

  이번 박람회는 전국 180개 농기계 업체에서 371개의 최첨단·친환경 기종을 697부스에 전시해 농업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행사 첫날인 10일에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약 4만여명이 행사장을 찾아 박람회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전시부스에는 경운, 정지, 파종, 수확, 농산가공, 축산, 시설원예기자재, 부품 및 최첨단 ICT융복합 농기계 시설·자재 등에 이르기까지 수도작·전작·과수·축산·시설원예 등 다양한 분야의 농기계를 전시해 우리나라 농업기계분야의 발전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특히 행사장 한켠에서 행해진 경운, 사일리지, 트랙터 굴착 등 농기계 시연행사는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귀농귀촌홍보관, 기업유치 홍보관, 관광 홍보관에도 상담과 문의가 이어졌으며 농특산물 홍보관, 향토음식 먹거리 장터에서는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더불어 행사기간 동안 진행된 경품행사에서 동력예초기, 비료살포기, 파종기 등을 관람객과 농업인에게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

  이번 행사에는 총 10만여명이 참관해 1만6천여건의 구매상담이 이뤄지고, 13억여원의 계약을 체결해 성공적인 박람회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농업정책과 왕기택 담당은 "처음으로 치르는 행사이다 보니, 어려움이 많았지만 무사히 성료돼 기쁘다"며, "행사기간 중 드러난 미진한 부분은 보완해 오는 2017년에는 더욱 성공적인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농업기계박람회에 참가한 농가들이 전시된 농기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농업기계박람회에 참가한 농가들이 전시된 농기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