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김장채소 초기 관리, 고품질 생산 좌우해

  농업기술센터가 김장채소인 무·배추 정식이 끝나고 초기관리에 중점, 고품질 안전생산을 위한 병해충 방제와 포장관리 현장 기술지원에 나섰다.  우리시 김장채소류(무, 배추) 재배농가들은 정식 시기때에 맞춰 찾아온 가뭄과 고온으로 인해 파종, 정식에 애를 먹은 바 있다.

  배추는 초기생육이 왕성해야 나중에 결구가 잘되고, 결구가 시작되는 정식 후 30일경에 가장 많은 수분이 필요하므로 분수호스나 스프링클러를 이용해 토양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줘야 한다. 가뭄해를 받지 않도록 관수해야 석회결핍증 등 생리장애 발생되지 않기 때문이다.

  배추에 가장 많이 나타나는 무사마귀병에 감염되면 생육상태가 쇠약해지면서 키가 작고 잎이 황색으로 변해 점차 아래 잎부터 늘어지게 돼 발생이 심한 곳은 십자화과 이외의 다른 작물로 2~3년간 돌려짓기를 하고 물 빠짐이 나쁜 토양에는 재배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김장채소, 마늘 정식포장에서는 습해를 받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비해 주고, 잎이나 줄기 등에 묻은 흙 등 오물을 제거해야하며, 집중호우로 농작물이 물에 잠겼을 때는 신속하게 물을 빼주되 쓰러진 작물은  즉시 세워 주어야한다.

  심하게 잎이 찢어지고 부러진 잎이나 가지는 제거해 회복이 빠르도록 관리하고, 수세 회복을 위해 요소 또는 4종 복비를 2회 정도 뿌려줘 정상생육을 도모해야 한다.  특히, 밭작물은 비가 내린 후 각종 병 발생이 많아지게 되므로 적용 약제로 반드시 방제할 필요가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