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지평선산단 둥지 마련도드람양돈협동조합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도드람양돈협동조합(이하 도드람)이 지난달 27일 지평선산단 내 도드람김제후레쉬미트센터(도드람 김제FMC) 부지에서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건식 시장, 나병문 시의장을 비롯해 진홍 전북도정무부지사, 이영규 도드람조합장 등 4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도드람의 번영을 기원하며 힘찬 출발을 축하했다.


  도드람은 지난 1990년 설립 이래 원료 생산부터 가공, 컨설팅, 출하(유통), 금융까지 수평 계열화 시스템을 구축한 종합육가공조합으로 '도드람포크'라는 브랜드와 8개 자회사를 통해 연매출 1조 9천억원의 사업규모를 달성한 전국 농·축협종합업적평가 1위의 협동조합이다.


  도드람은 지평선산업단지 부지면적 5만 2444㎡(1만 5800평)에 120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18년 4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하고, 1100명의 인력을 채용해 같은해 하반기에 본격적인 생산 라인을 가동할 예정이다.


  도드람 김제FMC는 호남지역 축산농가를 중심으로 호남권 거점기능과 청정고기 수출 전진기지, 최첨단 축산물 가공단지로 육성되며, 덴마크, 독일 등 선진축산 기술을 도입해 자동화 시설과 완전 밀폐식 건축을 통해 친환경 종합육가공공장으로 운영된다.


  이영규 조합장은 "도드람 김제FMC를 거점으로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브랜드 개발을 통해 글로벌 축산식품 기업과 경쟁이 가능한 축산종합식품기업으로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도드람양돈협동조합이 지평선산단 내 도드람김제후레쉬미트센터 부지에서 기공식을 열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