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부 대형마트 진출입로 '열악''신호등 설치 및 개선책 절실'

 

곰소식자재 출입로 주변으로 좌·우측 모두 불법주차된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으며, 사진상으로도 출입구를 구분하기 어려워 시민들이 통행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황산면 홍정리 콩쥐팥쥐로 도로변에 위치한 곰소식자재유통센터의 진출입로가 열악해 이곳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격을 뿐만 아니라 도로변 불법주차된 차들로 인해 시야가 방해돼 자칫 대형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

  평소 하루에 3~4번 업무차 이곳을 지나는 이정훈(39·검산동)씨에 따르면 "매일 업무에 관계된 일로 이서면을 오가는데 이곳을 지날때면 특히 긴장을 하게 된다"면서, "평균 70km~80km의 속도로 운행을 하다보면 곰소식자재 진출입로 주변에 불법주차된 차량들로 인해 이곳을 빠져나가려는 차량을 확인하지 못해 아찔했던 경험이 한 두번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곳 곰소식자재 진출입로 인근은 평일 낮시간대 임에도 불구하고 불법주차된 차량의 행렬이 수십미터 이상 이어지고 있으며, 출입로와 맞서는 곳에도 버젓이 불법주차된 차량들로 인해 시야확보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이곳을 이용한 대다수 운전자들은 시내로 돌아오기 위해 불법유턴을 감행하고 있다. 폴리택대학교 옆길을 통과해 황산을 거쳐 시내로 이어지는 코스가 있지만, 실제 운전자들이 3~4배나 먼 길을 돌아오기 보다는 불법유턴을 선택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특히 하루 중 가장 어둡다는 일몰 직후에는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배가 되고, 시민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주말에는 불법주차 및 불법유턴을 시도하는 행렬이 더욱 길게 늘어져 사고위험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인데도 지자체와 경찰은 대책강구 및 별다른 단속활동을 하지 않고 있어 더욱 혼잡하기만 하다.

  이와 유사한 사례는 시내권 대형마트 주면에서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검산택지에서 최근 영업을 개시한 C마트 진출입로의 경우 퇴근시간과 주말이면 마트를 이용하는 시민들과 영업용 택시, 시내버스, 출·퇴근 차량들이 한데 뒤엉켜 상대 운전자의 양보를 강요하는 경적소리와 함께 아비규환를 이루고 있다.

  사고는 예고 없이 찾아온다. 지자체와 경찰의 작은 관심으로도 충분히 대형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면 시민의 안전을 위해 조속히 사고위험이 높은 곳에 신호등 및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진출입시설 설치 등 특단의 개선책을 내놓아야 한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