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사료용 벼 시범재배 수확시연회 개최'쌀 과잉생산 및 사료비 절감 기대'

  농식품부가 추최하고 농촌진흥청과 농협경제지주, 전주김제완주축협이 주관한 사료용 벼 시범재배 수확시연회가 지난 20일 부량면 벽골제 인근에서 개최됐다.

  이날 시연회에는 이건식 시장, 나병문 시의장을 비롯해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김창수 전주김제완주축협 조합장 및 농축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시연회는 쌀 재고과잉 및 조사료 부족상황을 해소하고 사료용 벼의 경제성 등 분석을 통해 정부지원을 건의하고자 실시됏으며, 행사는 사료용 벼 품질평가 시상, 솟대 깃발 세우기, 사료용 벼 재배·수확·제조기술 전시 및 설명, 사료용 벼 수확 및 사일리지 제조 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농협의 사료용 벼 시범재배 사업은 올해 5개지역(김제, 당진, 강진, 고창, 고령)에서 총 30ha에 걸쳐 실시중이며 그 중 우리시는 부량면 용성리 616-6번지 논에서 6ha 시범재배 중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해마다 과잉공급되는 쌀로 인해 재고량은 230만톤 수준으로 FAO(국제연합식량기구) 권장 적정재고량(80만톤)을 크게 넘어섰다.

  김창수 조합장은 "조사료 생산 확대를 통해 쌀 과잉생산과 사료비 절감 등 1석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면서, "본 사업의 성공적 추진으로 농가의 다양한 소득창출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료용 벼 시범재배 수확시연회에 참석한 내·외빈들을 대상으로 사료용 벼 재배·수확·제조기술 설명이 진행되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