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정동 자원순환시설 국비지원 신청
시의회 행보에 마을주민들 관심집중
'내년 지방선거 이후가 분수령'

  오정동 자원순환시설이 주민들의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관련부서에 국비지원을 신청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최초 시의 허가를 얻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충분한 동의 및 공감을 얻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해 면적을 기준선에 근접하게 맞췄다는 의혹을 받고있는 오정동 자원순화시설사업이 주민들의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지난 20일 공모사업에 국비지원 98억을 신청했다.

  지난 6월 9일 오정동 216번지에 건축허가를 받은 자원순환시설(대지면적 4985㎡, 연면적 908㎡, 동수 4동)은 각 지역의 돼지분뇨를 모아 1차로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부산물로 액비와 퇴비 등을 생산하는 시설로서 하루 90톤, 2만여 마리 분의 돈분처리시설로 알려져 있다.

  시설이 들어설 곳 인근에는 ㅇ식품, ㅅ육가공 등 크고 작은 식품공장 4~6곳이 위치하고 있어 악취와 각종 병충해 및 위생문제 등이 도사리고 있다. 이 외에도 사업 추진과정에서도 비민주적으로 진행됐을 뿐만 아니라 주민공청회나 공개된 사업설명회 한번 없이 진행돼 뿔난 마을 주민들이 지난 8월 31일 시청앞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며 자원순환시설 허가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서기까지 했다.

  해당 지역구 시의원들 역시 주민들 편에 서 한목소리로 반대입장을 내보이며 힘을 실었다.

그렇게 오정동 자원순환시설은 주민들의 바람대로 난항을 격는 듯 했으나 공모접수 마감일인 지난 20일 자원순환시설 사업주가 축산진흥과에 국비지원 사업신청을 하면서 오정동 인근마을에 비상이 걸렸다.

  오정동 자원순화시설의 추후 2가닥으로 흘러갈 조짐이다. 첫째 시의회가 예산배정을 승인하는 경우이다. 이 경우 오정동 인근 주민들의 거센반발은 물론 그 여파가 내년 지방선거에도 영향을 끼치게 되므로 의원들이 섣불리 결정을 짖지 못하다 선거 후 기습적으로 승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둘째는 의회에서 예산을 부결시키는 경우이다. 이렇게 되더라도 기존 건축물 승인은 유효하기 때문에 사업자가 자비를 들여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하지만 사업자 개인이 벌이기에는 사업비가 부담이다. 이 경우에도 간과하지 말아야 할 점은 선거 후 기습적으로 치러지는 예산배정이다.

  오정동 인근 마을주민들이 키를 쥔 시의회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