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한옥문화공간 풍류관 개관'지역주민과 함께 소통·힐링 계획'
  • 이동준 시민/객원기자
  • 승인 2017.11.21 10:52
  • 댓글 0

  한옥문화공간 '흥'소리 풍류관이 지난 5일 금산면에 문을 열었다.

  금평저수지와 제비산이 어우러진 금산면 모악7길 120(청도리 625-10) 일원에 위치한 이곳은 한옥 고유의 멋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강원도에서 공수한 소나무와 경북 고령에서 생산한 한식기와를 이용, 전통 공법으로 건축됐다.

  198㎡(60여평) 면적에 진공관 앰프 등의 음향 시스템을 갖춘 풍류관은 국악 전수관이자 공연장, 전시장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전통 한옥카페인 '수월담'을 132㎡(40여평) 면적으로 조성해 방문한 이들이 차와 함께 음악을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문화적 쉼터의 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는 4천여장의 LP판이 구비돼 있어 주말에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불러일으키며 음악을 감상할 수도 있다.

  특히 한옥으로 야외 화장실과 정자 수월정을 건축, 정자에 앉으면 한눈에 들어오는 금평저수지의 풍광이 일품이다.

  이곳의 주인은 남석진(59)·신온자(57)씨로 김제 토박이인 이들 부부는 시민을 위한 쾌적한 문화공간을 직접 만들어보자 의기투합, 한옥 건축과 인테리어에도 참여하는 등 지난해부터 열정을 쏟은 결과 결실을 맺게 됐다.

  지난 5일 개관행사에서는 관내 기관단체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100여명을 초청, 개관식과 작은음악회 형식의 개관축하공연을 마련했으며, 부인 신온자씨가 재학중인 원광대학교 대학원 국악학과 교수진 및 재학생을 비롯해 우리시 각 생활문화예술동호회 회원들이 출연해 주민들과 한데 어우러 졌다.

  남석진·신온자씨 부부는 "풍류관을 우리문화와 차를 사랑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힐링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라며, "김제 하면 풍류관이 떠오를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산면에 문을 연 풍류관 전경

이동준 시민/객원기자  ldj9485@hanmail.net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준 시민/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