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지평선에 울리는 풍장소리우리문화연구회 공연 성황

  우리문화연구회(회장 박보현)가 주최·주관한 '지평선에 울리는 풍장소리' 국악공연이 지난 22일 오후 7시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공연은 권오춘 웃음행복연구소장의 진행으로 △다이나믹하고 화려한 가락과 타악기의 조화로움을 선보인 '삼도사물놀이' △춘향이와 이도령의 사랑이야기인 판소리 '사랑가' △박보현 상쇠가 최고의 기량을 선보인 상쇠개인놀이 △강인한 느낌으로 빠르게 휘몰아치는 감동의 모듬북 연주 △아쟁산조(박종선류) △머리엔 상모를 쓰고 악기를 연주하면서 연희하는 '선반사물놀이' △진도북놀이(한상욱류) △육자배기와 더불어 대표적인 남도민요인 '흥타령' △그리고 마지막으로 우리고장의 '호남우도김제농악'을 선보여 관객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

  공연을 주관한 우리문화연구회는 덕암정보고 풍물반 졸업생을 중심으로 지난 2002년에 창단됐으며, 우리지역 풍물동호인들이 참여하고 있다. 창단 이후, 덕암정보고 박보현교사를 중심으로 왕성한 활동을 통해 학생부 및 일반부의 각종 풍물 및 민속놀이 전국대회에서 국무총리상, 국회의장상 및 장관상을 포함, 수십회의 입상 경력을 자랑하고 있다.

  박보현회장은 "전통예술은 우리의 현재를 있게 한 문화와 역사의 산물이다"면서 "예술을 감상하는 일은 아름다운 풍경을 보는 것과 같고, 그 인상이 기억 속에 오랫동안 남아 있듯이, 우리에게 감동을 주는 예술 공연은 우리의 마음에 여운을 주어 오랜 기억으로 자리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우리문화연구회가 주관한 '지평선에 울리는 풍장소리' 국악공연이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안소희 기자  shan216@naver.com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