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우리시 3호 '아너소사이어티' 탄생'소산마을 최정복씨,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퇴직 경찰공무원 출신인 최정복(교월동)씨가 지난 10일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종성 회장으로부터 아너소사이어티(Honer Society) 회원 인증패를 전달받았다.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기부참여 클럽으로써, 5년간 1억원 기부를 약정 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 할 수 있다.

  최정복 씨는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신청서를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했으며, 가입 첫 회에 3천만원을 기탁하고 배준식(전북도 최초 농부회원·본지 이사)·오채용(상희금속 대표·우리시 2호 회원)씨에 이어 전북도 아너소사이어티 44호(전국 1771명), 우리시 3호로 회원이 됐다.

  그는 지난 2000년 부안군 동진면 파출소장으로 재직시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780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하면서 나눔을 시작했다. 이후 2004년 고향을 떠나 전주에서 거주하면서 마을회관 건축비로 500만원을 쾌척하고 마을 표지석을 세우는 등 고향사랑을 실천해왔으며, 최근에는 형편이 어려운 축구 꿈나무의 후원자로 선뜻 나서 매달 30만원을 2년에 걸쳐 후원하는 등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최정복씨는 "앞으로도 더 큰 나눔 실천으로 지역사회와 소외이웃을 위해 봉사하며 살겠다"면서, "차후에는 배우자도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해 부부회원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정복씨가 우리시 3호 아너소나이어티 회원이 됐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