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공준원 대표, '조선왕조사' 발간'역사적 사건 재조명 돋보여'

 

벽골제의 재조명을 천명하고 규모와 근황 및 문제점과 연구과제 등 올바른 수리역사의 이해와 복원을 주장하며 지난 2015년 '신증 벽골제사'를 펴낸 공준원(전통문화연구소 대표·사진) 대표가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역사의식에 눈을 떠야 된다는 신념이 담긴 신간 '바로알고 거울삼아야 할 조선왕조사'를 펴냈다.

  공준원 대표가 저술한 '조선왕조사'는 전체 420여페이지의 분량에 걸쳐 태조 이성계부터 매국노 이완용까지 조선시대 유명한 역사적 사건들을 시대순으로 다루고 있다.

  그에 관련된 역사적 사실 및 비화 등을 옛 문헌자료와 고증을 토대로 상세히 소개돼 있으며, 개인적인 저서로서의 의미 외에도, 기록과 교육적인 면에서도 귀중한 가치를 지닌 서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공준원 대표는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옛 역사와 인물이 거울이 되고 귀감이 되려면 그 내용과 의미를 음미할 수 있는 최소한의 지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다 아는 몇가지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해 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저자인 공준원 대표는 김제중(8회), 김제고(8회), 고려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과거 한국농어촌공사 동진지사의 전신인 '동진농조'에 몸 담으면서 부터 우리고장의 수리역사와 도작문화 연구에 몰두해 '동진농조 50년사'와 '벽골제와 도작문화'를 발간하는 등,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우리지역의 수리역사와 도작문화에 남다른 애착을 지닌 인물이기도 하다.

공준원 대표가 발표한 신간 '조선왕조사'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