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공무원 출신 아니면 안되나?"퇴직 공무원 단체에 다수 포진
지역구 시의원도 12명 중 5명

  지평선축제제전위가 사무국장을 인선하는 과정에서 시청 출신 정년퇴직 공무원들에서만 대상자를 물색하면서 정년퇴직 공무원들의 각종단체나 시의원 참여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년퇴직 공무원들은 행정경험이 풍부해 각종서류나 민원처리 등에서 숙련된 업무를 수행할 수 있지만, 반대로 오랜 공직에서의 굳어진 사고와 지나친 자만심으로 창의적이지 못하고 독선적이라는 지적도 받고 있는 현실이다.

  또 시 업무를 잘 알고 전관예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공무원들이 공정한 업무를 수행하기 어렵고, 각종 보조금을 타내는데도 유리해 보조금이 잘못 집행될 가능성도 다분하다.

  공교롭게도 막대한 시 보조금이 집행되는 단체에 많은 퇴직공무원이 요직을 맡고 있다. 이들 중에는 공정하고 존경을 받는 인물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고, 상당한 보수를 받는 자리도 있다. 이들에 대해 부정적인 시민들은 "수십년간 누렸으면 됐지, 나와서도 다 해먹으려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시의회도 지역구 시의원 12명 중 5명이 정년퇴직 공무원이어서 비율이 무려 42%를 차지할 정도로 지나치게 높은 편이다. 일부 공무원 출신 시의원들은 시 집행부의 대변인 노릇을 하거나, 막아야 할 잘못된 안건을 지역구 선심성사업과 엿바꿔먹기식으로 사업부서와 딜을 해버려 의회의 본질을 훼손하고 있다.

  시의회가 시민의 편에서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라는 본연의 임무 수행을 위해서는 정년퇴직 공무원 출신의 의회 진출도 바람직하지 못하다.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서는 '행정경험을 살려서 제대로 역할을 할 사람'인지, 아니면 '행정경험을 이용해 자신의 잇속을 챙길 사람'인지 유권자의 현명한 판단이 요구된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