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시의원 선거구와 정수 변동 없을 듯기존처럼 5개 선거구에서 12명 선출

  전라북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박동천·이하 선거구획정위)가 우리시의회 의원정수를 1명 줄이는 획정안을 만들면서 선거구 개편이 예상됐으나, 반발에 따라 획정안을 수정하면서 우리시의회 의원정수와 선거구의 변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선거구획정위는 지난 6일 도내 기초의원 정수는 변동없이 197명이지만, 전주시는 4석을 늘린 반면, 우리시와 군산시, 순창과 부안군은 각각 1석을 줄이는 내용으로 선거구 획정시안을 만들었었다.

  시안대로라면 우리시의원 정수는 기존 14명에서 13명(지역구 11명, 비례대표 2명)으로 줄게되고 지역구에서 1명이 줄게되므로 선거구 조정도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기존의 가선거구(신풍동·황산면·봉남면·금산면)와 나선거구(검산동·금구면·용지면·백구면), 마선거구(요촌동·교월동)은 변동이 없지만, 각각 2명씩 선출하고 있는 다선거구(만경읍·백산면·공덕면·청하면)와 라선거구(죽산면·부량면·성덕면·진봉면·광활면)을 묶어 한개의 선거구로 만든 후 3명을 선출하는 안으로 가닥이 잡혔었다.

  이 같은 상황은 우리시 뿐 아니라 군산시와 순창·부안군도 마찬가지여서 해당 시·군의회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선거구획정시안이 마련된 다음날인 지난 7일 오전 9시 시의회는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으며, 당일 오후 1시 30분에 3개 시·군의회와 함께 도청 브리핑실에서 '농촌주민 대표성을 훼손하는 시군의원선거구획정 결사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경투쟁을 선언했다.

  이들은 "국회의 공직선거법 늦장 개정으로 야기된 선거구획정이 농촌지역 주민의 대표성을 무시하고 있으며, 뒤늦은 선거구 조정으로 헌법에서 보장하는 주민과 후보자의 참정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선거구 획정안을 즉각 철회하고 현행대로 유지할 것"을 주장하면서 자신들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전의원이 사퇴할 것을 천명했다.

  반면, 완주군의회는 지난 8일 성명서를 통해 "완주군이 전북도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고, 인구증가율도 10%를 초과하고 있으므로 의원정수를 늘려야 타당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같은 거센 반발과 엇갈린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선거구획정위는 지난 12일 제6차 회의를 열고 지역의 의견을 수렴해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하면서 전주시의원 4명을 증원하는 대신 4개 시군에서 1명씩 감원하기로 한 당초 시안을 폐기한 후, 군산시의원 1명을 줄이고 완주군의원 1명을 늘리는 최종안을 확정했으며, 오는 16일 전북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선거구획정위가 당초 산정기준으로 했던 인구수와 읍면동수 비율은 30%와 70%였으나, 도·농간 인구격차가 심한 지역의 특성과 선거에 촉박한 시일을 고려해 변화를 최소화하고자 인구수 20%와 읍면동수 80%를 적용하기로 하면서 변동이 있었다.

  산정 기준을 달리한 결과, 군산시의회 의원수는 24명에서 23명으로 1명이 줄고 진안군 의원수는 7명에서 8명으로 1명 늘어나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지만, 위원회는 진안군 대신 인구가 크게 증가한 완주군 의원수(비례대표)를 늘리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도의회에 제출된 선거구획정위의 획정보고서는 도의회 행자위의 검토를 거쳐 오는 21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며, 우리시의회 의원정수와 선거구의 변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특집·기획]
"탄력순찰, 알고 계시나요?"
68. 그 꽃
[특집·기획]
68. 그 꽃
금산면과 만경읍에서 독립만세 함성
[교육·문화]
금산면과 만경읍에서 독립만세 함성
금산면 야산에 산불발생
[사회]
금산면 야산에 산불발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