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봄과 함께 찾아온 신학기
따뜻한 울타리가 되도록

김제경찰서
순경 이서우 

 유난히 추웠던 겨울이 차츰 지나가고 따뜻한 봄이 찾아오면서 아이들의 개학기간이 돌아왔다.

  대다수의 아이들은 새로운 친구, 새로운 선생님을 만날 생각에 설렘 반 기대 반으로 등교를 하겠지만 이 시기가 누군가에게는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일 일수도 있다. 바로 신학기 학교폭력 때문이다.

  매년 개학시즌인 3월에서 5월 사이에 시기적 및 환경적으로 학교폭력이 가장 심각하게 발생하곤 하는데, 이럴 때일수록 학교와 교사 등 교육기관을 비롯해 학교전담경찰관들이 학생들에게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야 할 시기이다.

  우리는 신문기사나 텔레비전 등 여러 매체에서 학교폭력을 당하였을 때 혼자 끙끙 앓고 있다거나 누군가에게 손을 내밀지 않고 있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그런 경우가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주변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피해여부를 파악하는 한편 꾸준히 아이들과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

  혹 피해학생을 발견했을 경우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 아니라 관할 경찰서 여성청소년계를 통하거나 24시간 운영하는 학교폭력 신고센터 117로 전화상담, #0117로 언제든지 문자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또한 Wee센터(www.wee.go.kr) 고민상담 비밀게시판에서 인터넷 상담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학교폭력은 이제 더이상 일어나선 안 될 것이며 범죄행위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우리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위해, 미래를 위해 우리들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살피고 손을 내밀어 줘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고 우리들이 아이들의 안전한 울타리가 될 수 있기를 꿈꿔본다.

김제시민의신문  webmaster@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제시민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