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동학농민혁명 대동제 성황원평집강소 앞마당 훈훈함 넘쳐

 

동학농민혁명 정신과 집강소 의미를 기리기 위한 '동학농민혁명 대동제'가 지난달 30일 원평집강소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124년 전 차별없는 평등세상을 만들기 위해 집강소건물을 헌납했던 동록개의 숭고한 뜻을 후손들과 함께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불교목조각장 임성안 명장은 이번 행사를 앞두고 본인이 무상 기증한 원평집강소 장승작품에 서예작가 박명근옹의 글씨로 '동록개의 꿈'을 다시 새겨 보수했으며, 이를 자축하는 집강소 이웃들이 직접 막걸리를 만들어 대동제 참석자들과 함께 나누었다.

그동안 진행 해온 집강소 공연 중에 가장 많은 갈채를 받은 공연들로 대동제마당을 채운 이번 행사에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캐나다 유학중인 중학생 이현호의 기타연주와 더불어 김성주의 시낭송, 박종호(천음)의 동편제소리로 대동제의 막을 열었다. 이어 최지안의 경기민요와 소프라노 정수희의 공연이 참석자들의 흥을 돋웠고, 지게상엿소리와 덕담소리는 마당놀이의 정점을 이뤘다.

  대동제 참석자 전원에게는 지역 농민들이 수확한 삶은 옥수수와 감자, 찰밥 등으로 무료 저녁식사가 제공됐으며, 부대행사로는 동록개 부채만들기 체험과 지역주민들의 생산품 판매, 물물교환 나눔장터가 열렸다. 특별행사로는 김제평화의소녀상 건립을 위한 성금 모금도 진행돼 훈훈하고 따뜻한 행사가 됐다는 평이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대동제는 지난 2016년, 주민들의 깊은 애정과 성원 속에 세워진 장승작품 '동록개의 꿈'이 비로소 완성됐음을 의미하며, 우리 모두는 이시대의 동록개이며 동록개의 꿈은 우리가 이뤄가야 할 시대의 꿈이다"고 전했다.

안소희 기자  shan216@naver.com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