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적장애인 생명 구한 경찰관

 

경위 김효준
경위 박정현

월촌지구대 소속 경찰관 2명의 신속한 조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해 화제다.

  월촌지구대는 지난 18일 오전 11시경 우석병원에 입원중인 정신지체 3급 유아무개(59)씨가 병원에서 무단이탈,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했다.

  병원으로 출동한 김효준·박정현 경위는 병원 내 CCTV로 이탈경로를 추적하던 중 주변 야산에서 불이 나는 것을 목격해 현장수색 중 화재현장 옆에서 탈진해 쓰러져 있는 대상자를 발젼, 신속하게 병원으로 후송했다.

  출동경찰관의 세밀한 수색과 신속한 대처가 없었다면 소중한 생명을 잃을 뻔 한 상황이었으며, 이에 당시 출동한 김효준·박정현 경위는 "시민의 경찰로 당연한 일을 했으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신속한 대처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