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택시기사 장만시씨-쓰러져있는 80대 노인 구해

 

개인택시 기사 장만시(사진·66)씨가 폭염속 길에 쓰러져 있는 80대 노인을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 소중한 생명을 구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봉남면 회룡마을에 거주하는 박순례(여, 83)씨가 병원을 다녀오다가 김제우체국 앞에서 뇌졸중으로 갑자기 쓰러졌다.

  택시 기사인 장만시씨는 평소 박순례씨의 전담택시로 승하차를 돕는데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보던 중 길에서 쓰러져있는 박순례씨를 발견, 급히 응급차에 태워 원광대학교병원 응급실로 후송했다.

  이후 장만시씨는 마을이장과 자녀들에게 연락해 병원을 방문하도록 한 후 길을 나섰다.
  장만시 씨는 "위급한 상황에 당연히 해야할 일이었으며, 소중한 생명을 구하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