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얼마를 넣어야 하지"공무원·업자들, 박시장 혼사 축의금 고심

  박준배 시장의 차녀 결혼식을 앞두고 공무원과 시를 상대로하는 업자들은 축의금 액수를 두고 고심이다.

  박준배 시장이 오는 15일 차녀의 결혼식을 서울에서 치르기로 한 가운데, 지난 8일에는 시내 ㅁ회관에서 사전 피로연을 가졌다.

  이날 피로연에는 시와 관계있는 많은 인사들이 찾아와 박 시장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러한 사전 피로연과 초청범위에 대해 시선이 곱지 못하다.

  공직선거법 제113조에 따르면 정치인과 그 배우자는 당해 선거구 안에 있는 자나 기관·단체·시설 또는 당해 선거구의 밖에 있더라도 그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나 기관·단체·시설에 기부행위(결혼식에서의 주례행위 포함)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예외적으로 8촌 이내 친족의 관혼상제의식 기타 경조사에 축의·부의금품을 제공하는 행위는 허용하고 있다.

  박준배 시장은 6년전부터 시장선거를 위해 활동했으므로 친족외에는 축·부의금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또 시장으로 재임하는 기간동안도 마찬가지다. 초선으로 끝내도 10년이고, 3선을 하게되면 18년간은 축·부의금을 본인 뿐 아니라 배우자도 하지 않을 것이다.

  평소 정직과 청렴을 강조했던 박 시장의 철학이라면 이번 자녀의 결혼식에는 친족외에 축의금을 받으면 안 될 상황이다.

  어떤 군수는 모친과 장모의 장례를 치루면서 받은 부조금으로 재산이 수억원 불어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치인은 경조사비 관계에서 특혜를 누린다. 선거법에 저촉되니 경조사비를 안내는게 맞지만, 본인은 받아도 무방하다.

  김영란법에 따라 공직자 등이 현금으로 받을 수 있는 축·부의금은 5만원이다. 하지만 공무원들이 자신의 인사권을 쥔 시장에게 5만원은 결례(?)로 보일까 우려의 빛이 역력하다. 시청을 상대로하는 업자들도 마찬가지다.

  박준배 시장이 진정 정직하다면 5만원 이상은 모두 돌려줘야 맞다. 그리고 굳이 차녀의 얼굴조차 모르는 인사들에게 축의금을 받아야 했는지 두고두고 입방아에 오를 일이다.

  최근 정치인들 사이에서 자녀의 결혼이나 가족의 상을 치루면서 외부에 알리지 않는 모습이 확산돼 가고 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