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원평집강소 문화재등록 1주년 음악회지역민의 참여와 관심 이어져

  동학농민혁명 원평집강소의 문화재등록 1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가 지난 15일 저녁 집강소 앞마당에서 있었다.

  인문학과 낭만이 있는 집강소에서 전북도가 후원한 이번 공연은 '가곡이 흐르는 집강소의 저녁'이라는 부제로 소프라노 정수희씨를 비롯해 3명의 성악가가 그리운 금강산, 넬라 판타지아, 향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오 솔레미오 등을 불러 주말을 맞아 가족나들이 나온 200여명 관람객들의 심금을 울렸고, 여러 번의 앙코르 신청으로 공연이 연장됐다.

  음악회를 주최한 (사)김제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집강소 행사는 정읍, 군산, 전주, 부안, 임실에서도 이웃이 되어 대부분 재능기부로 진행된다. 술을 잘 빚는 이웃은 동록개막걸리를 담그고, 각자 미역국을 끓이고, 풋고추·과일을 따오고, 옥수수를 삶고, 무대 꽃꽂이를 하고, 음향을 담당하고, 오늘은 한가위 추석명절 상차림처럼 풍요로운 저녁식탁이 차려진 음악회였다. 함께하는 방법도 다양해 날이 갈수록 공동체 저력에 늘 감동한다. 행사 주인공은 집강소 이웃들이니, 그 이웃이 가장 소중하다. 이런 게 바로 지역민들이 지켜내는 문화유산의 힘이다"며, 보조금행사에 의전이 중요시 되는 관례를 깨고 내빈소개가 없는 이유를 돌려 말했다.

  또한 금산사 송남진 문화해설사의 다도체험은 집강소를 처음 찾은 관객들에게도 따듯한 손님맞이가 됐고, 음악회가 막을 내린 후에는 임채영 색소폰연주자와 집강소 이웃 유명숙의 노래가 깊어가는 가을저녁의 여흥을 달래줬다.

 원평집강소는 2015년에 문화재청이 긴급 매입해 복원을 하고, 지난해 전라북도 문화재 137호로 지정됐다. 동학혁명기념사업회는 다음달 13일(토) 저녁에도 도서출판작은책 및 보리출판사 월간「개똥이네 집」과 집강소 이웃들이 함께하는 북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원평집강소의 문화재등록 1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가 열렸다.

안소희 기자  shan216@naver.com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