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 안영권 하사 흉상 제막

  금산면 출신인 육탄 삼용사 고 안영권 하사 산화 66주기를 맞아 금산사 입구 전공 기념비에서 흉상이 제작됐다.

  고 안영권 하사를 비롯한 3명의 용사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1952년 10월 12일 백마고지 전투에서 고지탈환을 위해 몸에 TNT수류탄과 박격포탄을 묶고 적진에 뛰어들어 장렬히 자폭함으로써 막혔던 아군의 작전 혈로를 뚫어 승리를 거두게 한 용사들로 정부에서는 이들을 '삼군신'이라 명명 하고 있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이들의 넋을 기리고자 박준배 시장을 비롯한 각 기관·단체장과 유가족 및 시민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됐다.

  박영봉 재향군인회장은 추념사를 통해 "안영권 하사의 불굴의 투혼이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지켜냈듯이, 우리도 그분의 뜻을 받들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자"고 말했다.

금산사 입구 전공 기념비에 고 안영권 하사의 흉상이 세워졌다.

안소희 기자  shan216@naver.com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