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박준배 시장, 선거법위반혐의 검찰 송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9월 경찰에 입건된 박준배 시장에 대한 사건이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전북지방청은 지난 21일 "박 시장이 지난 3월 예비후보 시절 자신의 선거사무소 건물 외벽에 '정의가 바로 선 사람이 김제시장이 돼야 한다. 박준배를 지지한다. 문재인 의원' 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지방청은 "문 대통령이 이러한 말을 한 시기가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2014년인데도 불구하고 박 시장이 이를 별도로 언급하지 않아 유권자로 하여금 혼란을 야기시켰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전주지방법원이 임종백(벌금 400만원) 비서실장과 박 시장이 조례를 개정하면서 까지 별정직 '보은인사'로 채용하려 한다고 전해지고 있는 김길정(벌금 150만원)씨와 최양순씨(벌금 80만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유죄로 보고 벌금을 선고한 이후 비록 1심이지만 전주지방법원이 박 시장 마저 유죄로 판단한다면 유난히 '정의'를 강조하고 있는 박 시장에게 큰 흠집이 남을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전주지검은  6·13지방선거 경선을 앞둔 지난 2월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 유치' 등 업적이 담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도민들에게 40만통 가량 발송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송하진 도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로서 우리시 출신 자치단체장 모두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수상망을 피하지 못하는 오명을 얻게 됐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