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공덕면 북카페 '옴서감서' 탄생

  허름했던 공덕면사무소 별관이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달 30일 면민의 휴식공간인 북카페로 재탄생했다.

  북카페 명칭은 면사무소 민원실에 보름에 걸쳐 면민들을 상대로 공모한 결과 '옴서감서'로 결정됐으며, 1200여권의 도서를 기증받아 실내에 배치하고 커피머신 등 4천만원 상당의 비품과 집기를 구입해 지난 3주간 시운전과 시음 기간을 거쳤다.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총 7회에 걸쳐 '공덕면 북카페 운영위원회(위원장 문성주)'를 구성, 선진지견학 등을 통해 모범사례를 연구한 후 공덕면의 현실에 맞게 적용했다.

  문성주 위원장은 "모범적 운영과 내실 있는 공간으로 잘 가꿔서 항상 면민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는 카페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공덕면민들의 쉼터인 북카페 '옴서감서'가 면사무소 한편에 자리잡았다.

류춘열 시민기자  ycy43@hanmail.net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