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국산 포도 '홍주씨들리스' 식재포도시장 새로운 활력 기대

  껍질째 먹는 씨 없는 우리품종 포도 '홍주씨들리스' 시범단지가 '백구 색깔포도 작목반(대표 경만철)'을 중심으로 우리시 포도 주재배지인 백구면에 2ha에 걸쳐 조성됐다.

  '홍주씨들리스'는 9월 중순에 수확하는 씨 없는 품종으로 껍질째 먹을 수 있으며, 포도 알 무게가 6.0g으로 큰 편에 속한다.

  이는 수입산 포도인 '크림슨씨들리스'와 비교해 당도는 비슷하지만 산 함량이 높아 더욱 새콤달콤한 맛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재배적인 측면에서도 개화기에 결실이 잘 되고 수확기에 과실 터짐(열과)현상이 적어 생산자가 원하는 특성을 고루 갖춘 품종으로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캠벨얼리'의 주재배지인 백구면에 '캠벨얼리' 품종을 대체한 '홍주씨들리스' 재배단지가 조성됨에 따라 입맛이 까다로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으면 앞으로 2∼3년 후에 가까운 시장에서 '홍주씨들리스' 포도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만철 대표는 "수입산 포도에 대체할만한 우수한 우리품종인 '홍주씨들리스'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캠벨얼리'와 '거봉'이 주류인 국내시장에서 우리품종인 '홍주씨들리스'가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백구 색깔포도 작목반이 조성한 포도단지에 우리품종 '홍주씨들리스' 포도가 식재되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