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풍동 시민단체들, 불법생활쓰레기 정비 '솔선수범'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왕배)·통장협의회(회장 전지천) 및 직원 등 50여명이 지난 5일 생활쓰레기 불법투기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관내 곳곳을 누비며 환경정비에 앞장섰다.

  최근 우리시에서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쓰레기처리문제에 참다 못한 주민들이 솔선수범 발 벗고 나선 것이다.

  이른 아침부터 세무서 인근에 집결한 주민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삼삼오오 짝을 지어 관내 도로 주면과 건물과 건물 사이에 방치돼 있던 생활쓰레기를 수거했으며, 이와 더불어 주민들의 의식개선을 위해 쓰레기 분리배출 및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병행했다.

  전지천 회장은 "각자 생업으로 인해 바쁜 와중에도 쾌적한 신풍동을 위해 시간을 할애해 참석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신풍동을 위한 일이라면 통장님들과 함께 무엇이든 발 벗고 나서겠다"고 밝혔다.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와 통장협의회 및 직원들이 이른 아침부터 환경정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