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문철상 출판기념회 성황1천여명 방문 관심 보여

  문철상 전 신협중앙회장이 지난달 12일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자신의 저서 「안녕하세요 문철상입니다」의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온주현 시의회의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김제고 동문과 김제시민, 부인군민 등 1천여명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고, 각계의 많은 화환이 저자의 넓은 인맥을 확인시켜줬다.

  출판기념회에서 문철상씨는 저서에 대해 "신협 말단 직원부터 시작해서 전라북도 출신은 어렵다는 신협중앙회장에 당선되어 1천여개의 신협과 수백만명의 조합원들을 위해서 일했던 경험들을 정리했다"고 소개하고 "김제·부안을 구석구석 찾아다니면서 보고 느낀 점들과 지역발전에 대한 깊은 고뇌를 통해서 잘사는 김제·부안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는 1부 문화공연과 2부 기념식으로 진행됐으며 문화공연에서는 초등학생들의 벨리댄스와 아마추어 통기타 가수의 노래가 이어졌으며, 기념식에서는 MBN 토요 포커스 '나는 스타다'에 출연했던 영상를 상영하고 내빈 소개와 축사, 저자의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출판기념회를 주관한 이음솔출판사 강인묵 대표는 축사에서 "감성과 지성을 겸비한 존경하는 문철상 회장이 김제와 부안을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하자"며 만세삼창을 제안하기도 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손을 대는 것마다 성공하는 마이더스의 손을 갖고 있는 문철상회장이 지역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함께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고, 조병두 김제고 총동창회장은 "김제고등학교의 자랑인 문철상동문이 신협중앙회장을 역임하면서 서민금융을 살려낸 실력으로 낙후된 고향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평가한 문철상 전 신협중앙회장은 21대 총선출마를 위해 김제·부안 주민들과 폭넓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출판기념회에서 저자 문철상씨와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음솔출판사 강인묵 대표 등이 참여한 토크쇼가 열렸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