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화재 초기진압 강영섭씨 표창

  소방서가 지난 7일 소화기로 화재를 초기에 진압해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킨 강영섭씨(72)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사건은 지난 2일 오후 4시경 용지면 마항마을의 한 주택 가설창고에서 발생됐다. 마을모정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마을주민 김씨가 창고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한 후 남편인 강씨에게 알렸다. 강씨는 곧바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소화기 3대를 사용해 화재를 초기에 집압해 큰 피해를 막은 공이 인정됐다.

  소방서 관계자는 "자칫 큰 불로 번질 뻔했던 상황에서 침착하게 소화기를 효과적으로 사용했다"며, "이러한 모범사례가 지속될 수 있도록 화재예방 및 홍보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소방서가 초기에 화재를 진압해 큰 피해를 막은 강영섭씨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오해식 시민기자  soso1399@hanmail.net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해식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