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NO 일본, NO 아베'거리 조성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 및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경찰서에서 김제역까지 'NO 일본, NO 아베'거리가 조성됐다.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왕배)가 지난 6일 일본의 불합리한 경제보복으로부터 맞서기 위해 'NO 일본, NO 아베'거리를 조성해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는 'NO 아베, 토착왜구 OUT' 등의 구호를 담은 100여개의 현수막을 우리시 중심부를 관통하는 주요 도로(경찰서~김제역)에 게시, 이 곳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했다.

  신풍동주민자치위원회의 자발적인 제안으로 시작된 것으로 알려진 이번 'NO 일본, NO 아베'거리 조성에는 신풍동 주민은 물론 참조은재활용협동조합 등 각종 사회단체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반일운동의 다짐을 함께 결의하는 계기가 됐다.

  김왕배 위원장은 "우리민족에게 저지른 침략과 약탈에 대해 사과는 커녕 적반하장 격 경제보복에 나서는 파렴치한 일본의 행태에 분노하는 마음을 표출하고 싶어 현수막을 게시하게 됐다"며, "이번 현수막 게시를 계기로 극일을 위한 자발적인 움직임이더욱 확장돼 일본의 과거사 왜곡과 경제보복에 분노하는 시민들의 마음이 정부에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