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KTX 김제역 정차 예정'익산발 KTX보다 1시간 더 소요'

 

(왼쪽부터)온주현 시의장과 김종회 국회의원, 박준배 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KTX 김제역 정차를 자축하며 만세를 외쳤다.

KTX가 16일부터부터 김제역에 정차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운행이 중단된지 4년여만인 지난 13일 국토교통부에서 하루 4회(상행 2회·하행 2회) 운행중인 용산~서대전~목포구간 KTX 노선에 김제역 정차운행을 확정 발표 했다.

  김제역은 지난 2004년 KTX가 개통된 이래로, 2015년 4월 호남고속철 개통까지 김제·완주·부안 등 전북도 서부지역 KTX 이용객을 책임져 왔으나,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김제역 정차가 중단돼 많은 시민이 불편을 겪었고, 지역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왔다.

  이에 시는 중앙부처에 경부선과의 형평성을 강조하면서 지역간 불균형을 개선해야 함을 꾸준히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그동안 KTX를 이용하려면 김제역에서 열차를 타고 익산역에서 환승하거나, 익산까지 차로 이동한 후 익산역에서 KTX를 이용해야 했으나, 이번 김제역 정차로 인해 시민들은 물론 인근 도시 주민들 및 교통약자인 노인들이 불편을 덜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KTX 김제역 정차를 두고 '반쪽짜리 유치'라는 비아냥 섞인 목소리도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이들은 김제역을 통과하게 될 KTX가 최종 목적지인 용산과 목포를 향하는 길에 호남선 일반선로를 상당부분 이용해 익산역에서 KTX를 이용할 시 최대 1시간 10분만에 용산까지 주파할 수 있는 것과는 달리 짧게는 2시간 10분에서 길게는 2시간 24분이 걸려 실질적인 이용이 적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 우리시에서 익산역까지 기차 또는 자가용으로 이동(기차 10분·자가용 20분)한다 해도 익산에서 출발하는 것이 최대 50여분 빨리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요금 또한 아쉬운 부분이다. 익산발 용산행 KTX 예매가격은 3만2천원 선에 책정되는 반면 우리시를 지나는 KTX는 3만2200원으로 소요시간은 50여분 더 걸리는 반면 가격적인 측면에서는 큰 메리트가 없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기 십상이다.

  이에 시는 "이제 첫 발을 내딪은 만큼 앞으로는 전략적으로 KTX 증설 및 시민의 요구에 맞는 활용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