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한국자유총연맹 김제시지회-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한국자유총연맹 김제시지회(회장 홍종식)가 지난 29일(화) 성산공원 위령비 앞에서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를 위해 공산주의에 항거하다 희생된 민간인 호국영령들을 추모하는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를 거행했다.

  이날 합동위령제에는 박준배 시장, 온주현 시의장을 비롯해 보훈단체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와 분향, 경과보고, 추념사, 조시낭독, 위족헌사, 살풀이 순으로 엄숙한 분위기에서 유가족과 함께 진행됐다.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는 공산주의에 의해 희생된 민간인으로 현재 347명을 파악해 지난 1982.년 10월 성산공원에 반공희생자 합동위령비를 건립, 매년 위령제를 거행하고 있다.

  홍종식 회장은 "우리가 자유와 평화, 그리고 번영을 누리면서 저마다의 소중한 미래를 가꾸며 살게 된 것은 호국영령들의 거룩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자유수호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유공자와 가족들이 우리사회로부터 더욱 존경받고 삶의 보람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살풀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원성복 시민기자  proj0401@nave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복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