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성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국토교통부 주관의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성산지구가 지난해 요촌동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 이어 지난 8일 일반근린형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시는 성산지구에 내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143억원을 투입, '미래의 삶터 성산지구'를 비전으로 5개 단위사업인 ▲성산1500 역사문화 재생 ▲지역자원활용 상가재생 ▲성산품은 주거재생 ▲징게두레 공동체 재생을 추진 할 계획이다.

  성산지구 일원은 우리시의 역사적 중심지로써 향교와 관아가 위치하고 일제강점기 본정통거리를 중심으로 상권을 형성했으나, 경제기반인 농업환경 악화와 지속적인 인구유출로 지역상권이 위축되고, 노후 공·폐가와 빈상가가 증가하는 등 새로운 활력 부여가 절실한 지역으로 꾸준히 거론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지역의 쇠퇴 극복 뿐만 아니라 도시재생 기반 마련을 위해 역사적 정체성을 지닌 성산지구의 자원을 활용 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소식을 접한 일부 시민들은 요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생된 불미스러운 일이 성산지구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함은 물론 책임감 있는 추진위원단의 역할이 절실하다는 의견이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