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박준배시장 여직원 인식 도마 올라"처음부터 비서실에 여직원 두지 않았고,
여직원 혼자 시장실 결제 오는 것도 규제"

  한 언론 인터뷰에서 드러난 박준배 시장의 여직원에 대한 인식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난 15일 한 중앙일간지는 보도를 통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 사건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문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단체장 비서실에 여직원을 없앤 김제시의 앞은 내다 본 혜안이 화제다"며 박준배 시장을 추켜세웠다.

  이어 "이같은 방침은 성추문 등 각종 비위 사건과 구설수에 극히 민감한 박준배 시장의 엄명에 따른 것이다"며 "실제로 김제시장 비서실은 비서실장과 비서진 등 4명 모두 남직원으로 구성됐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성인지 감수성이 유난히 높은 박 시장은 여직원이 혼자 시장실에 결재를 받으러 오는 것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면서 "여직원이 결재를 받아야 할 경우 반드시 남성 상관이나 동료를 동반토록 함으로써 시장실 내에서 발생 가능한 불필요한 억측과 구설수를 차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시장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논란이 일었고 해당 기사는 당일 삭제됐다. 도내 여성계에서는 여성 차별이라는 불만과 함께 박 시장의 여직원에 대한 인식을 문제 삼았다. "여직원을 단순한 동료로 보면 될 것을, 다른 시각으로 보고 있으니 사전에 차단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또 "흑인을 채용하면 인종차별 문제가 발생하니 흑인을 채용하지 않겠다는 것과 뭐가 다르냐"는 지적도 있었다.

  한 여성 방송인은 "나는 여성을 성적대상으로만 보기 때문에 애초에 같이 일하지 않겠다는 식이냐"고 박 시장의 여직원 인식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