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온주현의장 주민소환 입장 밝혀일부단체 주장 반막
일부 의혹 답변거부

  최근 주민소환과 관련해 지난 15일 온주현의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온 의장은 "지난 6월 6일부터 7월 22일까지의 남녀의원 징계 추진과정을 일자별로 설명하며 해당 징계절차는 명시적인 법률 위반사항이 아닌 도덕적 잘못으로, 품위유지 위반에 따른 신분결정 사항이었기에 징계절차는 법률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신중히 추진됐다"고 말했다.

  이어 온주현 의장은 "징계 지연 의혹과 관련해 의장이 불순한 목적을 가지고 윤리특위 활동에 압력을 행사하였거나 관여하였다면 주민소환이 아니라 형사처벌(직권남용죄) 대상에 해당 된다"며, "심사 일정과 판단에 독립성이 주어진 윤리특별위원회의 징계와 제명요구 심사결과를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제출한 즉시 남성의원은 3일, 여성의원은 1일만에 본회의에서 제명처리 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온주현 의장은 일부단체가 주장하고 있는 의회 운영에 관한 사항도 다음과 같이 반박했다.

  온주현 의장은 "의회운영은 관례적으로 1/3이상의 의원이 집회 요구해 운영위원회에서 협의한 후 전체 의원들의 협조를 구해 정하는 것이지 의장이 임의로 연기하거나 결정할 수 있는 사랑이 아니다"면서, "지난 7월 1일 이후는 전반기 의장으로서 공식적인 임기는 종료됐으며, 7월 16일 징계 안건과 7월 17일 원구성회의를 하자는 의원들의 요구 또한 즉각 수용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끝으로 온 의장은 "의장선거를 위해 제명처리를 지연시켰다는 근거 없는 의혹으로 저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되는 것을 바라보며 일부 의원의 불미스런 일과 의회의 파행으로 인한 시민들의 상처를 봉합하고 시민에게 힘을 주는 시의회로 다시 한번 거듭나고자 하는 시의회의 의지가 꺾이지 않을까 안타까운 마음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온주현 의장은 사건의 본질과 관련, 각종 의혹으로 불거진 부분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 답변을 거부하는 등 해명은 커녕 오히려 의혹이 증폭되는 반쪽짜리 기자회견었다는 평을 얻었다.

온주현의장을 비롯해 속칭 주류의원들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