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 행정조사 특위, 수의계약 특혜의혹 성역 없는 감사 촉구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의 행정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박두기·이하 산단폐기물특위)가 해당 시설의 계약 선정 과정에 의혹을 제기했다.

  산단폐기물특위는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 조성업체인 (주)지앤아이와 매수자인 삼정ERK와의 수의계약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계약 특수조건에 '주민동의서 미징구에 대한 문서를 받아주기로 하고 높이 10m를 50m로 변경해주기로 한다'는 내용을 기재해 삼정ERK에 교부하면서까지 해당 사업자를 선정한 이유에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산단폐기물특위는 또 "삼정ERK는 지난 2013년 8월 설립된 신생 법인으로 자본금 3천만원의 영세한 업체이며, 폐기물처리시설의 영업실적이 전혀 없는 회사이며, 게다가 폐기물 처리업과 관련해 허가 및 면허·등록·신고 등을 하지 않아 정상적인 폐기물 처리업을 영위할 수 없는 업체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회사가 토지 구매비용만 95억여원에 이르고, 사업비까지 포함하면 수백억원이 투입되는 폐기물 사업자로 어떻게 선정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이는 일반적인 상식에서 벗어난 비정상적인 계약으로 사업자 선정과정의 특혜 의혹에 대해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박두기 위원장은 지난 20일 제251회 시의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시의 성역 없는 감사를 촉구하는 한편,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의혹을 해소해야 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박두기 위원장은 "이번 산단폐기물특위는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전북도민과 김제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위원들과 철저히 진상규명에 임하겠다"며,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의 특혜 의혹은 비단 우리시만의 문제가 아닌 전북도 전체의 문제로 용지매매계약과정을 비롯해 용량변경 신청과정 등의 의문점을 한 점의 의혹 없이 철저히 조사하고 조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산단폐기물특위가 지평선산단 폐기물처리시설과 관련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위원들을 소집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