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3차 추경 통과, 누이 좋고 매부 좋고지방선거 앞두고 선심성 사업에 혈안
사상 최대규모 재량사업비 전액 승인

  내년 지방선거용 표밭가꾸기 예산이라는 비판을 받기에 충분했던 우리시 올해 3회 추경예산안이 여과없이 대부분 통과돼 충격을 주고 있다. 

  제3회 추경예산(안)은 2회 추경보다 485억원 증가한 1조 868억원이었다. 시는 이번 추경을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활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생 지원예산이 우선 편성됐다"고 밝혔지만, 실제는 선거용 선심성 예산이 대부분이었다.

  지난호 본지 보도에서 지적했지만 시의원 재량사업비 성격인 주민숙원사업비는 지난해 집행액 21억원보다도 3배가 많은 61억3천만원을, 시장 재량사업비 성격인 지역활성화사업비도 지난해 집행액의 2배가 넘는 110억원을 계상했다.

  노인들에 대한 표심공략 예산으로 경로당 개보수와 집기 제공 12억7700만원, 실효성에 문제가 있는 노인일자리사업도 올해 165억원으로 모자라 3억5456만원을 추가했다.

  정치인들의 재량사업비 성격인 주민숙원사업비와 지역활성화사업비는 지난해 총 집행액이 72억9천만원이었지만, 이번 추경에서 한푼도 삭감없이 원안대로 통과되면서 총액이 무려 171억3200만원에 이르고 있다. 이 예산은 국도비는 한푼도 없이 모두 시민의 혈세인 시비여서 심각함을 더하고 있다.

  시의회가 삭감한 것이라고는 선거에 영향이 적은 것들로 고작 3건에 불과하다.

  시장 관련사업으로 110억, 의원들에겐 61억이 넘는 돈을 세워주며 서로 상부상조 하는 사이에 김제의 미래를 위한 큰그림은 점점 멀어지고 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