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우리나라를 지켜주셔서 고맙습니다"현충일 맞아 순국선열 넋 기려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그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제67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성산공원 내 충혼탑 광장에서 있었다.

  올해 추념식은 완화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에 따라 보훈단체장과 유가족을 비롯해 우리시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됐다.

  행사는 국민의례,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조포발사, 헌화 및 분향, 추념사, 헌시낭독, 시립합창단의 '현충의 노래' 순으로 진행됐으며, 추념식에 앞서 보훈단체장 및 우리시 인사들은 순동에 위치한 군경묘지를 참배하면서 헌화·분향하기도 했다.

  이날 성산공원에서의 추념식 외에도 금산사 입구에 위치한 백마고지 육탄삼용사 고)안영권 하사의 전공기념비 앞에서는 재향군인회(회장 박영봉) 주관으로 우리시 출신 호국영웅인 고)안영권 하사의 넋을 기리는 행사가 진행됐다.

  고)안영권 하사는금산면 용화리 출신으로 6ㆍ25전쟁 당시 군에 입대한 후 1952년 10월 12일 가장 치열했던 중부전선의 백마고지 탈환작전에 최후의 결사대로 자원해 수류탄, 박격포탄을 몸에 묶고 적의 토치카에 뛰어들어 장렬하게 산화함으로써 최후의 승리를 일궈내고 백마고지에 태극기를 휘날리게 한 육탄삼용사 중의 한 사람이다.

  재향군인회에서는 현충일과 안영권 하사의 산화일(10월 12일)을 기해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해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