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한우 육질개선과 브랜드화로 경쟁력 키운다"
-한우협회 김제지부 자활 모색-


내년 축산물수입 전면개방에 대비해 한우농가들이 육질개선과 생산에서 판매까지의 계열화를 통해 공동브랜드화를 위한 자구노력에 나섰다.


(사)전국한우협회 김제시지부(지부장 오민수)는 지난 19일 실내체육관에서 관내 한우사육농가 5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우 숫소 거세를 통한 육질개선과 한우 브랜드사업으로 수익성 높은 비육우사업을 위한 교육을 마련했다.


교육의 강사는 하이마블한우영농조합법인 김준영 차장이 맡았으며 최근 한우시장의 동향과 한우 정책, 한우 사양관리, 숫소 거세의 잇점 등이 소개됐다.


숫소 거세시 두당 10만원의 국가장려금이 지급되며, 지방질이 적을뿐 아니라 육질이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나게돼 일반 암소의 kg당 가격인 5600~7000원보다 월등한 1만2000원(거세우 1등급)을 받을 수 있어 축산농가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우사육농가인 이삼술씨(신월동 서원농장 대표)는 숫소의 거세 적기에 대해 "생후 3개월부터 체중 250kg까지가 적당하나, 스트레스로 인해 성장이 뒤질 수 있으므로 가능하면 어릴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아울러 한우사육프로그램의 준수를 권했다.

이날 행사를 위해 한우협회 김제지부는 학술적이기보다는 현장경험을 가진 강사를 초빙했고 관내 한우농가에 1800여통의 초청장을 배포하는 등 축산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위해 노력하는가 하면, 지난 구제역 파동때는 전국최초로 관내 진입로의 방역을 실시하기도 했다.


홍성근 기자 hong@kimjenews.co.kr

디지털 김제시대  gimje@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김제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