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회복지사는 탤런트가 되어야 한다"전금숙(2년·원광보건대학)
"지금까지 막연히 봉사와 사랑만 있으면 사회복지사로서 가능하다고 생각했지만, 이번 현장교육을 통해 봉사와 사랑이외에도 이젠 이론도 상당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어요.

결국 사회복지사는 전문가라는 점과 탤런트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느꼈죠.

또한 매년 사회복지사가 수 없이 배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사회복지사로서 역할과 방향설정에 많은 도움과 함께 전북도내 예비사회복지사들과 함께 지내다 보니 개인적으로 다양한 정보가 이뤄지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하지만 너무 빡빡한 일정으로 인해 제가 스스로 사회복지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보다 끌려다니는 기분이 조금 아쉽습니다"

김태영  kimty@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