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낙선의 변<한나라당 라경균>
-지역감정의 벽 허물어야-


사랑하고 존경하는 김제 시민 여러분!

저는 이번 4.13 총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 들이면서 아직도 지역 감정의 높은 벽을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이번 16대 총선을 과거의 양상에 비해 표면상 관권의 개입이나 언론의 편파성은 다소 개선되었다고 말할 수 있겠으나 아직도 선거문화의 선진화 정착에는 요원한 양태임은 어쩔수 없는 아쉬움으로 남는 과제입니다.


특히 후보들간의 원색적 비방, 고성능 확성기 동원으로 소음공해 유발 등 선거법악용, 향응제공·금품수수 등 음성적이고 변태적인 선거 비용지출, 과다 인력동원, 지역 정서자극, 학연·지연·혈연 등 연고성 호소, 맹신적인 특정 고위층과의 연고성 등 구태의연한 상황재연 등은 후보자나 유권자 모두가 대오 각성해야 할 문제점으로 사회교육이나 지도자급 인사들의 혁신적인 리더쉽 없이는 저비용, 투명한 선거 풍토조성은 탁상공론에 불과할 것입니다.


이번 선거 운동기간 시민들의 격려와 위로 그리고 각 시민단체와 각 언론사의 애정어린 관심과 호의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더욱 노력하여 여러분의 기대에 보답하겠습니다.


디지털 김제시대  gimje@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김제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