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경
재경 부량향우회 창립총회 열려향우 60명 성황, 초대회장에 김명수씨 선임
부량면 태생으로 벽량초교 졸업생이 중심인 재경 부량향우회가 탄생했다.

지난 16일, 서울 청담동의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부량향우회 창립총회행사는 부량면 출신향우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대회장으로 김명수 전 경인일보 편집국장을 선출했다.

황덕수(교통안전진흥공단 이사)향우가 사회를 보는 가운데 치루어진 이날 행사는, 장영주 부량조합장을 비롯한 부량면 인사들이 참석했고, 정영자(종오약국 경영)재경 김제여고동문회장 등 부량면 출신의 출향인들이 성원을 보인 가운데 화려하게 진행되었다.

아울러 내빈으로는 최문식 재경 김제향우회 수석부회장 및 강순권 상임부회장, 그리고 송용민 이사 등이 참석해 자리의 의미를 더해 주었다.

회장 취임사에서 김명수 회장은 “김제 남부지역을 대표하는 부량면 향우회의 창립이 때늦은 감이 있다”면서 “타 면향우회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빠른 위상정립에 노력하겠다”고 밝혔고, 내빈자격인 최문식 재경향우회 수석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제가 앞으로 향우회장직을 수행함에 있어 부량향우회의 기여도가 기대됨과 동시에 고량의 큰 거목으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축사에 나선 장 조합장은 “고향의 대선배들이 성황을 이루어준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저 역시 고향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가 열린 리베라호텔은 부량면 창천리가 외갓집인 박길수 리베라호텔사장이 저렴한 비용으로 행사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초대 총무로는 김대곤(삼성광고종합인테리어 대표)안양시 호남향우회 사무국장이 맡았다.

△재경 부량향우회 연락처- 김대곤 총무 011-9525-6229

오병환 기자  obh@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