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보건소,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으로 곤혹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 2020년부터 최근까지 보건소가 실시한 PCR검사 의뢰를 특정업체에 몰아줬다는 의혹이 김승일 의원으로부터 제기되면서 대책마련으로 부심하고 있다.

  게다가 해당부서 담당자의 배우자가 이 업체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관련 의혹을 증폭시켰다. 보건소 담당자는 즉각 "업체선정 과정에서 특혜는 없었다"고 반박했고, 현재 이 담당자는 타 부서로 보직이 변경된 상태이다.

  PCR검사는 건당 5만원 정도의 비용이 발생, 그 규모만 해도 수십억원에 이르고 있을 뿐더러 지난 2020년 기준 전국에서 10곳도 채 안됐던 검사기관이 최근에 들어서는 300여 곳으로 급속히 팽창돼 거대한 시장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상급기관에서는 PCR검사 업체 선정을 놓고 지자체에 자율권을 주다보니 이곳 저곳에서 문제점이 속출하고 있다.

  우리시의 경우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던 시점부터 지난해까지 24만여 건의 PCR검체 90% 이상을 서울에 위치한 특정업체에 몰아줘 '특혜' 시비가 불거짐과 동시에 보건소 담당자의 배우자가 이 업체에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업체 선정 과정의 투명성 등이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보건소 담당자는 "(배우자가 근무했던 곳으로) 평소 알고 있는 업체라 선정하게 됐다"면서, "업체 선정과정에서 리베이트 등의 불미스러운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물량부족으로 인해 어쩔수 없는 상황에서 질병관리청이 지자체에 업체선정을 위임했다 하더라도 이후 PCR검사 업체가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선택의 폭이 있었음에도 보건소는 그러지 못 했다는 지적이다.

  최초 문제를 제기한 김승일 의원 역시도 "PCR검사가 거대한 의료사업이 됐음으로 제안서 접수나 공모를 통해 우리시에 조금이라도 이익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됐으면 한다는 뜻에서 목소리를 높이게 됐다"고 밝혔다.

  여론이 시끄러워지자 최근 보건소는 PCR검사 업체를 공개모집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