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숨은 김제의 기록을 찾아요"우리시 관련 기록물 수집·공모 접수

  시민기록물 수집 공모전을 위해 시가 오는 9월 15일까지 우리시 관련 시민기록물 접수를 받는다.

  공모대상은 1900년부터 1990년대까지 우리시 관련 민간기록물로 지역의 역사·행정·문화·마을 등을 보여주는 다양한 유형의 근현대 자료이며,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특히 이번 공모전은 '사진 속 김제'와 '장롱 속 김제' 두 부문으로 진행되며, '사진 속 김제'는 옛 거리와 건축물, 상점 및 주민활동 등 우리지역에서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수집하고, '장롱 속 김제'는 일기와 편지, 안내문 등 문서류와 포스터, 기념품 및 홍보물 등 박물류를 수집한다.

  신청방법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기록물을 지참해 시청 정보통신과로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전자우편(jukyon@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기록물은 감정평가단 심사를 거쳐 입상자를 선정, 오는 10월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으로 입장자에게는 최소 5만원에서 최대 100만원까지 김제사랑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증자 전원에게는 기증증서를 전달한다.

  또한 기증된 기록물은 시 기록관에서 영구 보존하면서 홍보·연구·교육자료로 활용되며, 향후 전시회를 통해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세월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김제를 기억하기 위해 지역의 생활문화와 역사가 담겨있는 기록물을 수집하고자 공모전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옛 모습이 담긴 우리지역의 기록을 다음 세대에 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