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47년전, 공동묘지 강제이주 사건 이원택의원 "정부차원 보상과 대책 필요"

  47년 전인, 1976년 3월 금산면 금동마을 주민 120여명이 화전민으로 몰려 성덕면 공동묘지로 강제이주 된 사건이 있었다.

  1970년대 산림청은 산림의 황폐화를 막겠다며 '화전정리법'에 의거해 화전민을 이리저리 강제 이주 시켰다. 이때 금동마을 주민들은 100년 넘게 뽕밭을 일구거나 약초를 재배하다가 하루아침에 화전민으로 내몰려 20km가량 떨어진 성덕면 공동묘지(묘지 340기)로 강제이전 됐다.

  당초 약속한 대토(대신 제공해주는 땅) 지원이나, 정당한 보상 약속은 오늘날까지 지켜지지 않았다. 살아있는 주민들을 강제로 공동묘지로 내몰고, 보상 약속도 지키지 않은 권위주의 시절 국가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침해 사건이었다.

  지난달 16일, 국회 농해수위 이원택 의원은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47년 전, 국가가 산림녹화를 명분으로 김제 금동마을 일대에서 뽕밭을 일구며 평화롭게 살던 주민들을 하루아침에 공동묘지로 강제이전 시켰다"고 밝히고 "이는 국가권력에 의한 인권유린이며, 헌법이 보장한 개인의 존엄과 행복추구권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당장 정부 차원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보상대책이 필요하다"며, "한시적 특별법 제정을 통해 이들의 억울하고 한맺힌 삶을 치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1976년 당시 성덕면 공동묘지로 내쫓겼던 120여명 중, 현재 20명만 남아 성덕면 대목리 개미마을에 살면서 정부차원의 실효적인 대책을 기다리고 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