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진우의원, 다시 구설수내연녀 폭행 의혹으로 전국 뉴스
시의회 여론 떠밀려 윤리위 소집

 

유진우의원의 폭행 등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자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유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1인시위를 펼치고 있다

  만경읍·백산면·공덕면·청하면을 지역구로 둔 유진우의원이 과거 내연관계에 있던 여성을 폭행한 사건이 언론에 집중조명 되면서 시민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사건이 집중 조명되자 곧바로 우리시 시민단체에서는 시의회와 시청 앞에서 유진우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이어갔고, 이 같은 시민 여론을 의식해서 인지 지난 17일 긴급 의원간담회를 소집한 시의회는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유진우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에 서명, 31일(오늘)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결의했다.

  수사기관은 현재 유진우의원의 폭행 및 스토킹 등에 대한 피의사실을 놓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며, 유 의원은 사건이 알려진 이후 현재까지 대외적인 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중이다.

  유진우의원은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먼저 정초부터 물의를 일으킨 점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제가 잘못한 점에 대해서는 처벌을 받는 것이 당연하지만 일부 잘 못 알려진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 싶다"는 속내를 털어놓으면서 일부 사안에 대한 법적조치를 시사했다.

  유진우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는 해당 안건이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되면 윤리특별위원회는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자문을 요청 및 의견을 취합해 최종 결정한다.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위원장 황배연의원을 필두로 김주택·주상현·오승경·최승선·양운엽·문순자의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재적위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된다.

  일련의 사건 진행과정을 지켜본 시민들 사이에서는 "전국적으로 두번이나 김제를 망신시킨 유진우의원을 하루 빨리 제명시켜 공직기강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일부에서는 "죄는 나쁘고 죄의 무게만큼 벌을 받아야 마땅하지만 확정판결이 있기 전까지 무죄로 추정한다는 '무죄추정의원칙'이 무색할 만큼 여론에 휩쓸려 급하게 일을 서두르는 시의회의 모습이 강가에 내다 놓은 어린아이 같이 불안하다"는 의견도 일고 있다.

  한편 이번 유진우의원 사건에 앞서 시의회는 '선거법 위반 확정판결', '기간제근로자 채용 관여 의혹', '민원인 무고혐의 고소' 등의 사건에 연루된 일부 의원에 대해서는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하지 않은 바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