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교월동 소산마을 최정복씨, 따듯한 마음 담긴 성금 2천만원 쾌척

  소산마을 최정복씨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지난 22일 교월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 2천만원을 기탁했다.

  소산마을 통장, 전북아너소사이어티 44호(우리시 3호) 회원으로 활동 중인 최정복씨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정기적인 기부를 이어오고 있어 지역 내에서 귀감이 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화재 피해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200만원, 정화암선생 생가보존회에 100만원을 기탁하는 등 마을 주민을 위해 앞장서 봉사하고 헌신하고 있는 중이다.

  기탁식에 참석한 최정복씨는 "행정의 도움이 닿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를 돕기 위한 작은 노력으로 인해 지역사회가 더욱 따뜻해 진다면 더 이상 바랄게 없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달된 성금은 기탁자의 뜻에 따라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소산마을 최정복씨가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을 교월동에 전달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