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주미라 작가 두번째 동시집 '하늘을 날고 싶은 엉덩이' 출간생동감 있는 오손도손 시골이야기

 

  우리시 부량면 출신 주미라(사진) 작가의 두번째 동시집 '하늘을 날고 싶은 엉덩이'가 출간됐다.

  지난 2019년 '엘리베이터에서 만났다'를 공저한 이후 5년만에 나온 작품으로 이 동시집은 총 4부, 50여편의 그녀의 순수한 동심의 이야기가 생동감 있게 실려져 있다.

  주 작가는 "동시를 읽다가 재미없으면 페이지를 건너뛰어도 좋다. 그러다 딱 내 이야기를 만나면 오, 인정! 나도, 나도. 맞장구치며 동시를 읽어 보길 바란다. 그러면 엉덩이가 들썩들썩 하늘을 나는 기분일 거라고..."라며 자신의 작품을 소개했다.

  주미라 작가의 동시는 짧고 간결한 것이 특징이다. 그렇다고 담겨진 의미 또한 짧은 것은 아니다. 책을 집어들고 한 눈에 담긴 작가의 시를 음미하고 있노라면 마지막에 설명하기 힘든 여운이 남는다.

  이번 작품에 담긴 그녀의 동시는 주로 부량면 본가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고즈넉한 시골에서나 마주칠 법 한 소재가 담긴 이야기들이 유독 시선을 끌었고, 작가가 제시한 문단을 따라 마법처럼 눈 앞에 펼쳐져 있는 듯 생생함이 느껴진다.

  단순하게 고향 시골집을 넘어 그녀를 동심의 세계로 이끄는 이곳은 그녀의 뮤즈인 셈이다.

  전북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주 작가는 서정문학 동시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을 통해 등단 이후 전북아동문학회와 전북동시문학회에서 활동을 하며 현재 그림책 만들기 강의와 책놀이지도사 자격증 강의를 하고 있다.

  작가의 두번째 동시집 '하늘을 날고 싶은 엉덩이'의 해설을 맡은 이준관 시인은 "공부 시간에도 친구와 말하고 싶어 엉덩이를 들썩이는 생기가 넘치는 아이입니다. 마음을 보듬어 주고 토닥토닥 다독여 주는 시를 읽으면 마음이 따스하고 포근하고 훈훈해진다"고 평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