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선출직공직자 재산 대부분 늘어정 시장 3천 증가, 이원택의원 1702 감소
김영자의장 재산 1년새 3억4667만원 증가

  시장과 국회의원, 도·시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의 지난 1년간 재산변동 신고 결과, 정성주 시장의 재산이 3046만원 늘었고, 이원택국회의원은 1702만원이 즐어든 것으로 신고됐다. 또 김영자의장의 재산은 1년새 3억4667만원 증가하는 등 4명의 시의원을 제외한 모든 도·시의원의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자의 재산공개는 부정이 개입될 소지를 사전에 예방해 공직사회의 윤리성을 높이고 공복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공직자윤리법 규정에 따라 매년 실시하고 있다. 재산신고는 국회의원은 국회에, 시장과 도의원은 정부에, 시의원은 도에 각각 하고 있으며, 해당 공직자윤리위는 해마다 이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 28일 일제히 공개된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정성주시장의 재산 총액은 4억99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046만원이 늘어난 이유는 배우자의 예금 증가와 본인의 채무 감소에 따른 것이다.

  이원택국회의원의 재산총액은 9억6253만원으로 배우자와 자녀의 예금이 소폭 증가하고, 본인과 배우자의 채무가 줄었으나, 본인의 예금 감소와 모친 소유 주택 매도로 재산이 줄어든 것으로 신고됐다.

  나인권도의원(1선거구)은 배우자와 자녀의 예금 증가로 재산이 늘었고, 황영석도의원(2선거구)도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 증가로 재산이 늘었다.

  시의원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김주택의원(15억3302만원)으로 나타났고, 가장 적은 의원은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김승일의원(-2760만원)이었다.  서백현의원은 14억9724만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시의원 중 지난 1년간 재산이 1억 이상 증가한 의원은 김영자의장(3억4667만원)·양운엽의원(2억863만원)·황배연의원(1억3876만원) 등 3명이며, 오승경(7762만원)·최승선(6239만원)·주상현(5371만원)·전수관(2479만원)·유진우(2211만원)·김승일(1009만원)·문순자(759만원) 의원도 재산이 늘었다.

  반면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김주택(-5342만원)·이정자(-4484만원)·서백현(-1638만원)·이병철(-197만원) 의원 등 4명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 증가를 보인 김영자의장은 모친의 사망으로 인한 상속 및 부의금과 근로소득 증가로 본인의 예금 증가 및 장남의 채무가 감소돼 재산이 1년새 3배로 증가했다.

  양운엽의원은 장남이 아파트를 옮기면서 3억원 가량의 차액이 재산 증가 요인으로 발생했고, 황배연의원은 본인의 토지매입에 따라 재산이 증가하게 됐다.

  오승경·최승선 의원의 재산 증가는 공시지가였던 본인소유 토지를 싯가로 매각하면서 재산증가가 발생했다. 

  재산이 감소한 김주택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및 장녀의 예금감소 및 배우자의 채무 증가에 따른 것이며, 이정자의원은 모친의 예금 감소가 원인이 됐다.

  이들 선출직 공직자의 재산변동 내역을 자세히 알고 싶으면 이원택 국회의원은 국회공보(제2024-36호), 정성주 시장과 도의원은 행정안전부 관보 제20719호 별7권, 시의원은 전북도청 3월 28일 발간 호외 도보를 보면 된다.

  공직자의 재산을 신고받은 해당 공직자윤리위는 재산신고액에 대한 심사를 거쳐, 공직자가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했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규정돼 있다. 

  하지만 재산신고제도 시행 이후 우리시에서는 단 한차례도 적발된 사례가 없어 공직자윤리위의 활동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