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오는 23일부터 인천공항버스 운행새벽 3시20분부터 7회 왕복

  외국여행시 무거운 가방을 들고 인근지역으로 이동해야하는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오는 23일부터는 김제종합버스터미널(대표 박원용)에서 인천공항으로 직행하는 공항버스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주와 익산, 군산, 정읍, 완주, 임실 등에서는 공항버스가 운행되고 있지만, 우리시에는 정차하지 않아 그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버스 운행업체는 전북·경기·대한·호남여객 등 4개사로 정읍시에서 출발해 우리시를 경유, 인천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로 운행한다. 인천공항 1터미널까지는 2시간 50분, 2터미널까지는 3시간 1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김제터미널 출발시간은 03:20, 04:20, 06:20, 08:20, 11:20, 13:40, 15:40 등 7회이며,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발시간은 08:10, 10:05, 12:05, 15:05, 16:45, 18:40, 21:05 등 역시 7회이다. 요금은 우등 2만7600원, 심야우등 3만3200원으로 1·2터미널 요금은 동일하다.

  김제종합버스터미널은 최근 대대적인 리모델링으로 시설을 현대화하고 화장실을 쾌적하게 개선하는가하면 대합실에 2천여권의 도서를 비치하는 등 고객편의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원용 대표는 "그간 종합버스터미널로서의 기능을 다하고자 공항버스 유치를 위해 김제·부안노선 신설 등 다각적인 노력을 했으나 여의치 못했다"면서 "정읍에서 오는 노선을 유치하면서 우리 김제는 다른 곳을 경유하지 않고 바로 인천공항으로 직행하기 때문에 시간도 절약되고 편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