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시의회 김영자의장 선출"신뢰 회복 위해 최선 다하겠다"

 

 

최초 여성의장으로 선출된 김영자 의장(가선거구)이 의장석에서 첫 의사봉을 잡았다.

온주현의장의 사퇴로 치러진 후반기의장 보궐선거에서 김영자의원(가선거구)이 선출됐다.

  시의회는 지난 28일 제24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의장 보궐선거를 실시했다.

11명의 재적의원 중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영자의원이 10표를 얻어 만장일치로 의장에 당선됐다

  성추문으로 전국적인 망신을 사고 후반기의장 선거 과정에서 극도로 양분되면서 시민들로부터 외면을 받아왔던 시의회가 후반기의장 보궐선거를 통해 또 다른 분열을 막고 화합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최초 지역구 당선 여성의원이자, 최초 여성의장으로 선출된 신임 김영자 의장은 "어느 때보다 의회가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김제시민의 행복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시민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현안을 동료 의원님과 함께 의논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민주적이고 합리적인 의사 결정 시스템을 만들어 갈 것이며, 집행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